로그인  회원가입

2014.08.27 (wed)-31 (sun) "우리 작은 젠더 이야기 Our Little Gender Stories" by Youngjoo Cho
mass  2014-08-25 10:14:03, 조회 : 2,188, 추천 : 676
- Download #1 : main_image_gender.jpg (326.5 KB), Download : 22


2014년 서울 동작구 성평등기금 지원사업 프로젝트

우리 작은 젠더 이야기
전시 기간: 2014.8.27-31
관람 시간: 5:30-8pm
비디오 상영: 6pm, 7:30pm
(이 외 시간에 관람을 원하실 경우, 약속을 잡고 방문 할 수 있습니다. Tel: 010-4512-3314)  
개막식: 2014.8.27(수) 5:30-9pm

Our little gender stories
Exhibition period: August 27th-31st 2014
Opening hours: 5:30-8pm
Screening hours: 6pm, 7:30pm
(and by Appointment +82 (0) 10 4512 3314)
Opening reception: August 27th 2014, 5:30-9pm


차별적 성별화된 사회 경계에서의 예술작업
이분법적 (여성/남성) 성별 구분 사회 (gendered society) – 여성(female)에겐 여성스러움(feminine)을, 남성(male)에겐 남성스러움(masculine)을 요구하는 – 에서 그것의 해체적 행위(undoing)에 대한 권리를 주장/옹호하는 사람들을 한국에선 소위 ‘꼴페미’(꼴통 페미니스트)라 부른다. 단어의 어감에서 알 수 있듯, 적지 않은 사람들(대부분 남성)은 페미니즘에 극렬하게 반대한다.
이러한 컨텍스트에서 조영주 작가의 이번 프로젝트 <우리 작은 젠더 이야기>는 ‘젠더에 재고찰적 작품’(revisiting gender as a theme)이라는 데 상당한 의의가 있다.

이 프로젝트의 핵심 목적은 – 기존 교육제도에서 시간 제약의 이유로 1년에 고작 한 두시간 이루어지는 성차별/평등 ‘교육’이 아닌(어느 정도의 교육 의도가 전혀 없지는 않겠지만), 몇 주 동안의 연속 작업(글로, 몸짓으로, 연극으로 표현/재현)을 통해 성별화된 사회 (gendered society)에서 ‘스스로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져보고, 그 결과물을 참여 학생을 비롯한, 그들의 가족, 학교 친구들, 선생님들, 예술가 및 일반 성인 관객들이 봄으로써 함께 젠더 문제에 대해 다시 고민해보자는 것이다.
조영주 작가가 오산 어린이들과 함께한 <예쁜, 까칠까칠한 >, 국사봉 중학교 아이들과 함께 작업한 <청순한 그녀, 멋진 그 > 그리고 상도동 지역아동센터 아이들과 함께 한 <리틀 드라마> 프로젝트 영상들을 보면, 상당히 많은 문제적 문제들(problematic problems)이 다뤄진다.

세계가 보는 한국은 성평등 지수에서 136개국 중 111위로 최하위에 속해 있다. 반면, 국내에서 보는 성평등 관점은 ‘여성상위시대’, ‘남성역차별시대’ 등의 프레임으로 오히려 정반대에 위치한다. 한국 여성의 인권이 과거에 비해 나아진 것은 사실이다. 굳이 100년 전과 비교하지 않더라도, 최근 10년 사이의 법, 사회, 문화적 영역에서의 여권신장은 가시적이다. 그러나 여전히 일터에서 여성의 평균 임금은 남성의 70% 가 채 안되고, 공/사기업의 고위직 임원급 여성의 수는 5% 미만이다. 가정폭력, 강간, 묻지마 살해 등의 피해자 대부분은 여성이며, 맞벌이 부부임에도 출퇴근 전후 집안 일과 육아(second shift, Arlie Russell Hochschild 1989 in The Second Shift)의 일차적 책임은 오롯이 여성의 몫이다. 여성의 몸(body)은 여전히 성적으로 대상화되고 소비되며, 그로 인한 성적 비하도 여성이 감내해야 한다. 과거 남성만이 독점했던 권위들이, 격동의 한국 근대화(압축적 근대성, 장경섭 1998; 2009), 여성들의 노동참여, 페미니즘 유입 등으로 무너지고 있지만, 그것(성평등 관점에서 권력의 민주화)이 비판받고 있는 현 한국사회는 여전히 가부장적이고, (여)성차별적이다.
이런 맥락에서 조영주 작가가 던지는 메세지는 대단히 상징적이다. 아이들에게 체화된 젠더드 마인드 (gendered mind set)를 퍼포먼스를 통해 젠더 수행성을 드러내보이고, 예술가 조영주의 시선과 함께 관객에게 전달된 그것은 큰 울림을 준다. 프로젝트의 기획단계부터 결과물을 맺기까지의 과정에 간헐적으로 참여한 한 사람으로서, 이러한 예술작업을 통한 젠더 구분과 위계를 극복/해체하려는 움직임은 너무나 반갑다. 그리고 이러한 ‘장’을 마련해준 조영주 작가에게도 많이 고맙다. 몇 주 연속작업을 하면서 시간제약이 아쉽다는 그와 학생들의 말처럼, 더 지속적인 장기 프로젝트도 희망해보며 글을 마친다.
화정(여성학 박사과정, University of York, UK)


Art Work on the Gendered Societal Boundary
In a gendered society, where females are expected to be ‘feminine’ and males to be ‘masculine’, those who express a desire to change this state of affairs are called ‘feminist bitches’ in Korea. As can be seen from their choice of epithet, a considerable number of people (mostly males) furiously oppose feminism.
In this context, Youngjoo Cho’s new project < Our little gender stories> is especially meaningful.

The core purpose of the project was not to ‘educate’ them for a couple of hours about gender problems and how to solve them, although it may have been Youngjoo Cho’s aim to enlighten them a little. Instead, it was to provide the children with opportunities to ‘think for themselves’ through a series of activities (such as writing or role playing) undertaken over the course of several weeks. The results of these attempts at self-expression would, in turn, give their families, school friends and teachers, as well as artists and adult audiences in general a chance to revisit the gender problem through the children’s eyes, and it is this aspect of the project which I feel is the most important.
Looking at the video projects <Pretty,  Prickled >, < Innocent Women, Handsome Men> and <Little Dramas> created by Cho Young-Joo with the children in Osan, at the Kuksabong Middle School and ShinSangdo Community Child Centre respectively, many problematic issues are dealt with in novel ways.

In terms of gender equality, Korea is located in the lowest group globally, ranked 111th out of 136 countries . In contrast, it is exactly stand on the opposite side from it, within the frames such as ‘female-dominated society’ and ‘era of reverse discrimination against men’. It is true that Korean women’s rights have expanded, especially when compared to a century or even a half century ago, and this extension of women’s rights is visible in the legal, social and cultural developments that have taken place in Korean society over the last a decade or so. Yet, the average wage of a female employee is still less than 70% of a man’s and the number of women in high-level positions in public/private enterprises is less than 5%. Moreover, almost all victims of domestic violence, rape, hate crimes and random killing are women. The primary responsibility for housework and childcare before/after work is also considered women’s, even amongst dual-income married couples (in which the woman has to perform a ‘second shift’, as Arlie Russell Hochschild, 1989, puts it in The Second Shift). Women’s bodies are still sexually objectified and consumed, and the subsequent sexual humiliation also has to be endured. Although the male monopoly on authority has been undermined by the dramatic modernisation of Korea (see compressed modernity, Chang Kyoung-Sup 1998; 2009), women’s participation in employment and the influx of feminism, contemporary Korean society in which the collapsing (democratisation of authority in terms of gender equality) is problematized is still patriarchal and gendered (against women).
In this context, the message Cho Young-Joo gives us is particularly significant. It highlights how gendered mind sets are embodied by children through gender performativity and this is why the gender performances given by the children resonate with the audiences. As one of those who have been intermittently involved in the project from the early stage, I greatly appreciate Cho Young-Joo’s work challenging gendered norms and gender hierarchy. As Cho Young-Joo and her young participants said, it was a shame that there was so little time (just three to four weeks) to do the project and I hope she and many other artists will continue to produce feminist art work. I conclude my review here.

By Hwa-Jeong (PhD Researcher, University of York, UK)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by mass gallery 2005. 6.1